고군분투하며 찾아낸
대학 언론의 존재 가치

제15회 <시사IN> 대학기자상 수상작이 발표됐다.
기성 언론 문법과는 다른 시각, 다양한 주제 선정이 돋보였다.
여섯 팀의 보도와 취재 뒷이야기를 소개한다.

제15회 〈시사IN〉 대학기자상이 수상자 선정을 마쳤다. 2022년 12월부터 1년간 대학 내 매체에서 나온 보도물이 응모 대상이었다. 취재보도 부문 126편, 뉴커런츠 부문 15편, 방송·영상 부문 15편, 사진·그래픽 부문 19편, 특별상 2편으로 총 177편이 출품되었다. 〈시사IN〉 편집국 구성원들이 참여하는 1심, 팀장급 기자들이 평가하는 2심을 거쳐 총 22편이 최종 심사에 올랐다. 〈시사IN〉 편집국장과 언론계·학계 전문가 4인이 참여하는 최종 심사에서 수상작 6편을 선정했다.

지난해 수상작들이 ‘배리어프리’ 이슈에 쏠려 있었던 반면, 이번에는 응모 단계부터 주제가 겹치는 보도를 찾기 어려웠다. 대학 담장 안팎을 넘나드는 다양한 주제가 기사화됐다. 이화여대 〈이대학보〉는 대학생의 전입신고 문제를 다뤄 대상을 받았다. 취재보도 부문에서 수상한 부산대 〈채널PNU〉, 한국외대 〈외대교지〉, 중앙대 〈중앙문화〉는 각각 스쿨존(어린이 보호구역), 외국인 유학생, 청년의 시간 빈곤 문제를 취재했다. 사진·그래픽 부문 수상자인 중앙대 〈중대신문〉은 지방의 철도 노선 폐지를 보도했다. 방송·영상 부문에서는 공익소송을 취재한 서울대 〈대학신문〉이 상을 받았다.

학내 언론의 위기가 일상이 된 어려운 시기, 높은 평가를 받은 수상자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대학기자상〉 시상 취지인 응원과 연대의 마음도 함께 보낸다.

제15회 대학기자상 수상작

대상

집을 구했는데 전입신고 안 된다니

이화여대 〈이대학보〉 김아름빛, 백가은, 윤민서

기사는 김아름빛 기자(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 22학번) 자신이 겪은 일에서 비롯됐다. “집을 알아보러 다니는데 전입신고가 안 된다는 집이 많았다. 전입신고를 못하니 ‘서울 시민’이 아니었고...

자세히 보기 →
취재보도 부문 수상

외국인 유학생은 대학에게 무엇인가

한국외대 〈외대교지〉 남병진, 이승철, 박승호

한국외대의 슬로건은 ‘외대를 만나면 세계가 보인다’이다. 2023년 기준 이 학교의 외국인 유학생 비율은 국내 5위다. 인터뷰를 위해 찾은 외대 교정 여기저기에서 외국인을 마주칠 수 있다. 그런데...

자세히 보기 →
취재보도 부문 수상

비공개된 스쿨존 안전, 대학 언론이 파헤치다

부산대 〈채널PNU〉 윤다교, 유승현, 임현규, 박서현

지난해 4월 부산 영도구에서 초등학생이 등굣길에 차에 치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시는 16개 구·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안전 점검을 시행했다. 그러나 그 결과는 공개하지...

자세히 보기 →
취재보도 부문 수상

‘갓생 열풍’ 뒤안길 불평등한 시간을 찾아서

중앙대 〈중앙문화〉 정상원, 김가윤, 김혜림

‘갓생(God+生)’은 청년 세대에서 유행하는 신조어다. 대개 ‘모범적이고 부지런한 삶’이란 의미로 통한다. 그러면 갓생의 반대말은 게으르고 비뚤어진 삶일까? 〈중앙문화〉 보도는 꼭 그렇지는 않다고...

자세히 보기 →
사진·그래픽 부문

새벽 간이역에는 여전히 사람이 있었다

중앙대 〈중대신문〉 봉정현, 문준빈, 최예나

획은 문준빈 기자(사진학·23학번)의 경험에서 출발했다. 그의 할머니와 할아버지가 전남 화순군에 살고 있다. 어린 시절 할머니 댁에 가기 위해 기차를 타고 가던 곳이 간이역인 이양역이었다. 이양역이...

자세히 보기 →
방송·영상 부문

직접 ‘출연’하고 밤새 작업했다

서울대 〈대학신문〉 안선제, 노진우, 전상현

대학 언론은 무엇을 다뤄야 할까. 서울대 〈대학신문〉은 ‘공익소송’ 문제가 대학 언론이 다뤄야 하는 주제라고 판단했다. 사회적 약자의 권익에 관심이 많은 안선제 기자(중어중문학·20학번)가 처음 제안을...

자세히 보기 →